29일 제주도청 4층 회의실에서 제201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실무위원회(이하 4·3실무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29일 제주도청 4층 회의실에서 제201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실무위원회(이하 4·3실무위원회)가 열리고 있다.

 

제주도가 올해 지급을 목표로 제주4·3 희생자와 유족에 대한 보상금 지급 심사를

본격 시작했다.

제주도는 29일 도청 4층 회의실에서 제201차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실무위원회(이하 4·3실무위원회)를 열었다.

이날 4·3실무위는 지난달부터 접수한 4·3희생자 보상금 신청자 가운데 심사 준비가

완료된 생존희생자 84명(후유장애자 79명·수형인 5명)을 대상으로 우선 심사를 진행했다.

심사 결과 후유장애자 79명은 4·3중앙위원회의 장애등급 판정뒤 보상금액을

결정하도록 했다.

또 수형인 5명중 집행유예자 3명은 보상금 4500만원을 지급받도록 했다.

 

법원 판결로 9000만원을 초과하는 형사보상금을 수령한 2명은 보상금 지급

제외 대상으로 결정됐다.

한편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28일 기준으로 신청·접수된 4·3희생자 보상금 신청자는

희생자 기준 1575명(청구권자 4392명)이다.

도는 현재까지 접수된 신청자에 대해 매월 1~2회 4·3실무위원회 심사를 통해 오는

9월까지 4·3실무위 사실조사를 완료하고, 4·3중앙위원회에 심의·의결을 요청할 예정이다.

또 아직 신청하지 않은 청구권자에 대해서는 8월중 보상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안내문을 발송하는 등 홍보를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날 4·3실무위원회에서는 희생자 36명·유족 1267명을 심사하고

4·3중앙위원회에 추가 결정을 요청했다.

김승배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올해 접수 대상자에 대해 도 차원의 심사를 조속히

마쳐 최대한 많은 분들이 연내에 보상금을 지급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