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가 도내 남아있는 일제강점기 잔재에 대한 조사·연구를 수행하고 청산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제주도는 지난 9일 조달청 나라장터에 '제주특별자치도 식민잔재 청산활동 추진계획

 수립 용역'을 입찰 공고했다.

용역기간은 착수일로부터 6개월, 용역비는 5000만원이다.

 

이번 용역은 도내 친일잔재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 및 관리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지역내 잔재 현황을 조사하고 친일문화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는 이번 용역을 통해 제주도 및 시·군 본청, 직속기관, 사업소, 출장소, 의회,

산하 지방공기업 및 출자출연기관 일체에 대한 잔재조사 및 실태 파악에 나선다.

공공부문 이외 조사가 필요할 경우 도와 사전협의 후 대상에 포함시킬 계획이다.

 

조사내용은 일제강점기 건축물과 식재 수목, 기타 상징물 등으로, 조사는 문헌·연구서와

 현장조사, 면담 및 기존 조사자료 등을 활용해 추진한다.

이와 함께 국내 일제강점기 식민잔재 청산사례를 수집하고 제주도 자체 청산계획을

수립한다.

청산계획·처리방안 수립을 통해서는 식민잔재의 청산 및 보존 활용대상에 대한 기준

설정과 분류가 함께 이뤄지며 일제상징물의 공공사용을 제한하거나 조정하기 위한

방안이 포함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