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국민상생지원금 지원과 추석

명절 등으로 제주 지역화폐 '탐나는전'

사용이 늘어나는 가운데 부정유통에

대한 단속이 강화된다.

 

제주도는 9월 '탐나는전' 한도액이 100만 원으로 상향됨에 따라 거래가 활발해질 것으로 보고, 부정 유통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도는 부정 유통 유형으로 미등록

점포에서 지역화폐를 받거나

가맹점이 지역화폐 결제를 거절 또는

 웃돈을 요구하는 경우, 물품 판매 또는 용역 제공 없이 지역화폐를 환전하는

행위, 가맹점이 아닌 점포를 위해 환전

대행하는 행위 등을 꼽고 있다.

 

앞서 지난 8월까지 도가 탐나는전 유통 내역을 추적·분석한 결과 총 8835만원 규모의 부정유통 14건을 적발해 부당이득을 환수한 바 있다.

도는 의심 가맹점에 대해 불시에 현장조사를 실시해 지역사랑상품권법에 따라 가맹점에 '탐나는전' 매출 내역 증빙 및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할 방침이다.

탐나는전 고유 바코드의 거래정보를 추적해 위법 사항이 적발되면 부당이득을 환수하고

가맹점 취소 등의 조치를 내린다. 특히 조직적 위법행위는 수사의뢰 등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최명동 도 일자리경제통상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감안해 9월 할인한도를 100만 원으로 상향했지만 이를 악용해 지역화폐의 유통질서를 저해하는 불법행위는 엄단하겠다"며 "불법행위를 발견하면 도 소상공인기업과(710-2526~7)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