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가 20일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최종 보완서를 반려한 가운데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도 의견이 갈리고 있다.

제주지역구 국회의원인 송재호 의원(제주시갑)과 오영훈 의원(제주시을),

위성곤 의원(서귀포시)은 이날 논평을 내고 "환경부 최종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지역의 부족한 항공인프라 확충 필요성까지 없어진 것은 아니다"며

"도민 선택을 최우선으로 존중한다는 입장 역시 변함없다.

이번 결정으로 지난 6년 넘게 지속된 갈등이 종식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 힘 제주도당 장성철 위원장도 논평을 발표, 정부 결정에 대해 "제주 제2공항

결정을 미룬 것은 정부의 정치적 꼼수"라며 "국토부와 환경부가 그 동안 핑퐁게임 하듯이 서로 책임을 미루면서 제2공항 정상 추진 결정을 회피해 온 것의 연장선"이라고 비판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부동의'가 아닌 '반려' 로 재협의 할 수 있는

여지를 남긴 것은 강한 유감이다"며 "국토부는 백지화를 선언하고 혼란과 갈등을

야기한 모든 계획을 철회하는 것이 마땅하다" 표명했다. 

시민사회단체 반응도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는 20일 성명을 내고 "국토교통부 책임자가

공개토론에서 환경부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제2공항 사업을

접겠다고 반복적으로 공언했다"며 "국토부는 이제 환경부까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동의하지 않은 이상 지체할 것 없이 제2공항 백지화를 공식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제주제2공항백지화전국행동은 "제2공항 사업은 주민 수용성도 확보하지 못했고,

전략환경영향평가 절차에서 협의 대상조차도 되지 못한 사업임이 확인됐다"며

"이제 제2공항 사업계획은 폐기하고 제주의 환경 수용성, 지속 가능성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반면 제주제2공항건설촉구범도민연대와 성산읍청년희망포럼은 "제2공항 사업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 결정은 제주도민을 절망과 통탄 속에 빠뜨리게 했다"며

"환경부는 6곳의 의뢰기관 보고서를 모두 즉시 공개하고, 왜 반려 결정을 내렸는지 한

치의 의혹도 없이 공정성과 객관성에 근거해 밝혀야 한다"고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