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개발공사와 한국공항㈜, ㈜한라산 등에 대한 먹는 물에 대한 수질검사 결과 모두 '

적합'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달 16일부터 22일까지 먹는 물 관련 영업장을 대상으로

 55개 항목 수질검사 결과 수질 기준에 적합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영업장은 먹는샘물 제조업체인 제주개발공사(삼다수)㈜와 한국공항㈜,

샘물 개발 허가업체인 제주개발공사(감귤1공장)와 ㈜한라산 등 모두 4곳이다.

 

모든 사업장이 먹는 물 관리법 위반 사항에 해당하지 않았고 제품원수와 제품수를

대상으로 진행한 수질검사도 모두 적합판정을 받았다.

이와함께 제주도는 유통 중인 먹는 샘물에 대한 점검도 병행했다.

대형마트 등 판매 현장을 방문해 유통하고 있는 먹는 샘물에 대한 표시기준 적합여부와

유통기한 초과제품 판매 여부 등을 조사했다.

여기에서도 모두 수질 기준에 부합하는 안전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주 먹는 샘물 신뢰도를 높이고, 도민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