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가 진행하는 비대면 안심관광지 선정사업에 제주도가 신청조차 하지

않으면서 관광 활성화 정책과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 8일 '여름 비대면 안심관광지 25선'을 발표했다. 이번 선정된

관광지에는 널리 알려지지 않아 혼잡도가 낮은 관광지 가운데 바다·섬·계곡·숲 등이

포함됐다.

 

주요 선정지는 메타세쿼이아 숲길(서울 마포구), 장항습지(경기 고양), 굴업도(인천 옹진), 국립청태산자연휴양림(강원 횡성), 덕봉산 해안생태탐방로(강원 삼척) 등 총 25곳이다.

제주지역은 도가 사업에 신청하지 않으면서 후보에도 오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제주관광공사 사업에 집중한다는 이유를 제시했지만 정작 '안전 제주관광 이미지'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스스로 차버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심사위원회가 여행전문기자 등 파급력 있는 사람들로 구성돼 코로나시대 타지역

관광지와의 경쟁력 제고 및 홍보 효과를 동시에 기대할 수 있었다는 부분에서도

아쉬움을 사고 있다.

관광업계 등은 사업 시행 여부조차 알지 못했다는 반응이다.

 

업계 관계자는 "도의 관광 활성화 정책이 방역과 안전에만 초점을 맞추면서

정작 홍보에는 나서지 않는 모습"이라고 토로했다.

도 관계자는 "제주관광공사의 안심관광 캠페인 등을 중점 추진하며 이번 사업은

신청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다양한 채널을 통한 마케팅 등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