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역 유치원 원아와 초·중·고등학교 전체 학생에게 학생 1명당 10만원의

 제주교육희망지원금이 지급된다.

제주도의회는 9일 제395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2021년도

제1회 제주특별자치도 추가경정예산안과 2021년도

제1회 제주특별자치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을 확정했다.

 

이에 앞서 제주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위원장 문종태) 9일 제395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제3차 회의를 속개하고 제주도 추가경정예산안과

제주도교육비특별회계 추가경정 예산안을 심사했다.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버스준공영제에 따른 재정지원 예산 10억원,

제주신용보증재단 출연금 10억원, 제주 전기차 선도도시 전기차 구입보조금 2억원 등

총 89억5000만원을 감액했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감액한 예산은 주민불편 해소 사업 12억원, 환경정비 및

대체 인력 인건비 등 2억7000여만원 등을 증액하는 것으로 조정해 의결했다.

이와 함께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제주도교육감이 제출한 제1회 제주특별자치도교육비

특별회계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고 계약제 교원 인건비 8억7000여만원,

방과후학교운영지원 4억원 등 총 21억2600만원을 감액했다.

감액한 예산은 창의정SW교육지원 사업에 6억4000만원,

교육환경개선에 10억9800만원 등을 증액하는 것으로 조정했다.

 

도의회는 코로나 극복 등을 위해 도내 유치원 원아와 초·중·고등학교 학생에게 지급할

제2회 제주교육희망지원금은 도교육청이 편성한 추경안 그대로 승인했다.

다만 유치원 및 초중고 학생에 대한 교육희망지원금 지급 시기 등을 도의회 및 제주도와

협의할 것, 제주교육희망지원금 사용 시 지역화폐 활용 등 지급 방법을 신중하게

고려할 것 등의 부대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제주도가 제출한 추경예산안은 올해 본예산보다 4011억원 늘어난 총 6조2310억원 규모고, 도교육청 추경예산안은 본예산보다 556억원 늘어난 1조2255억원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