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래감귤 삼보감 모습. 감귤박물관 제공
재래감귤 삼보감 모습. 감귤박물관 제공

서귀포 감귤박물관, 향토재래귤 조사

동정귤, 당유자, 진귤 등 제주 감귤의 '원조'격인 향토 재래귤과 관련한 서민들의

숨은 이야기를 찾는 작업이 이뤄진다.

서귀포시는 사라져가는 제주의 향토 재래귤에 대한 역사와 삶의 이야기를 수집하기

위해 오는 14일부터 8월 31일까지 현지 조사를 한다.

 

제주 향토재래귤은 동정귤, 당유자, 진귤 등 전근대 시대에 주로 심어졌던 품종이다.
현재 수령이 100여년 넘는 고목 가운데 가치가 있는 감귤나무 7종·34그루는 보호수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서귀포시는 여러 가지 사정 등으로 사라지는 옛 제주 풍경과 기억을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서귀포시 영천동을 시작으로 남원읍, 송산동, 중문동, 안덕면, 대정읍, 한림읍, 애월읍,

조천읍 등에서 현지 조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향토 재래귤 소유자를 만나 대를 이어 내려온 감귤나무의 내력과 감귤나무에 얽힌

일화 등을 종합적으로 채록하고, 해당 나무와 관련된 자료도 발굴한다.

시는 이번에 채록한 이야기는 정리작업 등을 거쳐 감귤박물관에 전시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