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서부지구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조감도. 제주시 제공
동부·서부지구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조감도. 제주시 제공

제주시는 동부·서부지구 생활밀착형 국민체육센터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사업비 250억원(국비 70억원, 도비 180억원)을 투입해 이달 착공,

내년 6월 준공할 예정이다.

동부지구 국민체육센터는 구좌읍 세화리 33-5(해녀박물관 인근)에 지상 3층,

지하 1층 규모로 수영장(25m×5레인), 체력단련실, 소규모 체육관,

도란도란마당 등이 조성된다.

 

서부지구 국민체육센터는 한림종합운동장(한림리 887-2) 내 동부지구와 같은

규모의 수영장과 체력단련실, 건강관리실 등이 들어선다. 

제주시 관계자는 "이 시설은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B.F.)을 통해 누구나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고, 제로에너지 친환경 시설로 지어진다"고 말했다.